POPARI의 희로애락

<손석희의 시선집중>에서 '얼리버드의 문제점'을 다룬 적(2008년 5월 19일)이 있었습니다.

예전에는 생각지도 못한 것을 말하더군요.

공무원의 과중한 업무가 문제가 된다는 얘기가 중간에 있었습니다

지금까지 공무원들은 일 안 하고 월급과 연금만 챙기는 이상한 집단으로 보았습니다.

그러나 그건 옛말입니다.

이제는 죽을 맛이라는 공무원의 하소연이 나올 지경입니다.

박봉을 참고 지냈던 것은 덜 먹더라도 여유를 갖고 삶의 보람을 느끼며 살고 싶어서였습니다.

그런데 이게 뭡니까?

봉급을 쥐꼬리만큼 올리고, 일은 일대로 힘들어지고, 이제는 연금까지 깎겠다고 합니다.

정말 우리 공무원들 어떡합니까?

Posted by popar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