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ARI의 희로애락

  비가 내린다.

  어머니가 내리신다.

 

  땅에서 태어나신 어머니.

  어느 날 내 종아리를 때리시며 나보다 더 아프게 우셨고

  어느 날 내게 꽃다발을 안기시며 나보다 더 기쁘게 우셨다.

  또 어느 날 건넌방 아줌마와 머리채를 쥐어 채며 우셨고

  또 어느 날 그 아줌마의 주검 앞에서 누구보다 서럽게 우셨다.

 

  아지랭이처럼 사시며

  하늘까지 올라가신 어머니

  한 때는 번개와 천둥 몰아치는 검은 먹구름이셨고

  또 한 때는 햇살 가득한 하얀 뭉개구름이셨다.

 

  지금 비가 내리는데

  먹구름을 뒤로 하고

  어머니가 내리시는데

  뭉개구름조차 뒤로 하고

 

  반짝이며 여울지는 빗물

  땅으로 스민다.

  하염없이 나를 보시던 어머니

  땅으로 돌아가신다.

Posted by popar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