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ARI의 희로애락

---뻐꾸기는 아카시아를 남기고  멀리멀리 날아갔다. 참을 수 없는 향기가 전해질 때도 뻐꾸기는 뭐꼬뭐꼬 운다.

 

알아요, 당신에겐

잘못 없어요

모든 잘못은 제게 있었어요.

 

나는 이미 나비의

짝이 되어

달콤한 꿀을 기쁘게 주었나니

 

몰라요, 이 죄 많은

향기가 어디서

나는지 아직도 모르겠어요.

 

당신의 날개짓에

이는 바람으로

제 몸은 떨고 있고요

끊을 길 없는 가지에

제 몸엔

누런 멍이 들어가고 있어요.

 

소낙비 내리는 날

낙화 되어

뭇사람의 발자국이 내 몸을 질러도

 

파 보세요, 흙 속엔

제 향기가

아직도 배어 있을 거여요.

Posted by popari

댓글을 달아 주세요